«자본주의 리얼리즘» 옮긴이의 글

마크 피셔의 «자본주의 리얼리즘»의 ‘옮긴이의 글’을 공유합니다. 옮긴이 박진철 선생님께서 마크 피셔의 생애와 지적 행보, 이 책의 핵심 주장과 의의까지 정리해 주신 글입니다. «자본주의 리얼리즘»이 국내에 처음 번역되는 피셔의 저작이라 상당수 독자께 피셔는 아직 낯선 비평가가 아닐까 싶습니다. ‘옮긴이의 글’이 피셔와 «자본주의 리얼리즘»에 관한 관심을 북돋기를 기대해 봅니다. «자본주의 리얼리즘» 옮긴이의 글

«자본주의 리얼리즘»

«자본주의 리얼리즘»
마크 피셔 지음 | 박진철 옮김 | 176쪽 | 13,000원

자본주의는 우리의 사회적 상상력을 거의 완전히 잠식했다. 자본주의의 종말보다 세계의 종말을 상상하는 것이 더 쉬울 정도다. 자본주의가 우리의 삶뿐 아니라 생각의 지평까지 장악한 이런 상황을 이 책은 ‘자본주의 리얼리즘’이라는 개념으로 분석한다.

자본주의는 스스로를 유일하게 유지 가능한 체계로 내세우지만, 실제로는 모순과 비일관성으로 가득 차 있다. 이 책은 자본주의 리얼리즘의 지배에 균열을 낼 가능성을 모색하고자 한다. 달리 말해 자본주의가 자신이 약속하는 바를 결코 지킬 수 없는 실패한 체계임을 폭로하고 비판하는 것이 이 책의 목표다.

기존의 이론적 개념들을 이용해 각종 문화 현상을 명민하게 분석하는 이 책으로 마크 피셔는 동시대 영국의 가장 중요한 이론가 대열에 속하게 되었고, 당시 새롭게 등장한 정치 운동과 호흡을 같이하며 젊은 세대 공중의 지지를 얻었다. 나아가 ‘개인화된 정신 건강’, ‘새로운 관료주의’, ‘참신함을 만들어 낼 수 없는 문화적 무능’ 등의 쟁점은 우리 사회로 가져와 다시 읽기에 조금도 모자람이 없을 것이다. «자본주의 리얼리즘»